이용빈 의원 “대유위니아 사태 피해기업 전기료 등 면제 검토하라”

정치/행정
이용빈 의원 “대유위니아 사태 피해기업 전기료 등 면제 검토하라”
이용빈 의원 “대유위니아 사태 피해기업 전기료 등 면제 검토하라”
  • 입력 : 2023. 10.19(목) 18:11
  • 최순례 기자
국회 산중위 소속 이용빈 의원(광주 광산구갑.더불어민주당)
[뉴스핑/최순례 기자] 국회 산중위 소속 이용빈 의원(광주 광산구갑.더불어민주당)은 오늘(19일) 한국전력공사 국감에서 대유위니아그룹 사태로 경영난에 처한 협력업체들의 전기료 ‧ 가스료 등 공공요금 경감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용빈 의원은 “광주 광산구에 있는 대유위니아그룹 협력업체 450 여곳이 납품대금을 받지 못해 경영난을 겪고 있다 ” 며 “ 계열사의 미지급 등 피해 기업들 중 전기 ‧ 가스비 등 공공요금 연체로 공급 중단 위기에 처한 곳도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의원은 김동철 한국전력공사 사장과 산업부 이호현 실장에게 피해기업의 조속한 구제를 위해 적극 나서줄 것을 촉구하며 “연체된 전기료와 가스비 등에 대해 일정기간 유예기간을 두는 방안을 고려하는 한편 , 더 나아가 연체료 면제 방안도 적극 검토해달라” 고 주문했다.

또한 이 의원은 한국에너지공대의 안정적인 지원을 당부하며 “한국에너지공대는 광주.전남지역의 ‘ 미래의 씨앗 ’”이라며“ 지역에선 한전이 에너지공대를 지키겠다는 결의를 보여줘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 에너지공대 출연금 확보에 대해 입장이 어떤가”고 질의했다.

이에 대해 김동철 사장은 “협력기업이 300 개사가 넘을 것으로 보고 있는데 , 추가 조사를 통해 현황을 더 자세히 살피겠다”며“한전 상황이 매우 어려워 당초 협약대로 할 수 없지만 한국에너지공대 학사운영과 연구활동에 지장이 없는 선에서 대학측과 긴밀히 상의해 출연금 규모를 조정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이 의원은 총괄원가 보상원칙에 기반한 한전의 출자회사 계약에 따른 손실 발생 문제를 지적했다 . 이의원은 “ 애꿎은 한전 직원들의 구조조정이나 자산매각 등으로 한전의 적자를 풀겠다는 것은 문제를 풀지 않고 덮겠다는 것과 같다 ” 며 “ 전기요금의 현실화 방안과 전기요금의 총괄원가 산정 기준을 개선해야 한전 적자 문제를 풀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지난해 기준 , 한전이 판매한 전력량은 전년 대비 4.7% 증가했지만 , LNG 등의 연료가격 상승으로 전력구입비도 증가해 매출액이 늘어도 손실로 이어지는 구조”라며“총괄원가 상승이 전기요금 상승 요인으로 작용하는데 출자회사와의 계약금액 적정성에 대해 재검토해야 한다”고 질타했다.
최순례 기자 newsping@newsping.co.kr